중랑구의회, 음식물쓰레기 중간집하장 등 방문 현장의정 펼쳐
중랑구의회, 음식물쓰레기 중간집하장 등 방문 현장의정 펼쳐
  • 김두평 기자
  • 승인 2020.10.07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랑구의회 의원들이 중랑 자원재활용 선별센터에서 재활용폐기물 선별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중랑구의회)
서울 중랑구의회 의원들이 중랑 자원재활용 선별센터에서 재활용폐기물 선별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중랑구의회)

서울 중랑구의회는 지난 6일 음식물쓰레기 중간집하장과 중랑 자원재활용 선별센터를 찾아 시설 운영 현황을 확인하고 현장 근무자의 애로 사항과 주민 민원을 청취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제8대 후반기 중랑구의회가 출범하며 계획한 ‘현장 방문 정례화’의 일환으로 지난 9월초 용마터널 방문에 이어 두 번째다.

먼저 면목5동에 위치한 음식물쓰레기 중간집하장을 방문한 의원들은 실무 담당자와 함께 현장 곳곳을 둘려보며 시설 운영 실태를 살폈다.

특히 올해 9월1일부터 구 전 지역의 음식물류 폐기물이 처리업체로 직송됨에 따라 기존 집하 시설의 활용 계획과 주변 환경 개선 현황에 의원들의 관심이 집중됐고, 민의를 대변하는 기관으로서 중간집하장 운영에 관한 바람직한 대안 제시를 위해 다각적인 고민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어 구의회는 망우본동 소재의 중랑 자원재활용 선별센터를 찾아 시설 운영 현황을 보고받고 재활용폐기물 선별 과정을 살폈다.

의원들은 올해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늘어나면서 비닐·플라스틱 등 재활용폐기물의 양이 급증한 상황에 주목하며 이에 대한 대비책과 제약 사항 등에 대해 관련 공무원과 심도 깊게 논의했다. 또한 센터 직원의 휴식 시간 보장 여부와 휴게실 내 냉난방기 시설, 샤워실 등을 확인하며 안전한 근무 환경에 대한 관심도 아끼지 않았다.

이날 현장 방문을 마친 구의회 의원들은 “오늘 방문한 두 곳은 주민 생활에 반드시 필요하지만 악취·미관 등의 이유로 주민의 민원 또한 잦은 곳”이라며 “현장 중심의 의정 활동을 통해 민의가 반영된 합리적인 대안을 집행부에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장에 함께한 은승희 의장은 “책임 있는 의정 활동을 위해서는 현장을 살펴보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의원들과 함께 현장밀착형 의정활동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