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은행-경남신보, '소기업·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협력
경남은행-경남신보, '소기업·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협력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0.08.07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당 한도 1억원·만기 5년 지원
(왼쪽 네 번째부터)구철회 경남신용보증재단 구철회 이사장과 강상식 경남은행 상무 등 참석자들이 7일 열린 '소기업·소상공인 유동성지원'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남은행)
(왼쪽 네 번째부터)구철회 경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강상식 경남은행 상무 등 참석자들이 7일 열린 '소기업·소상공인 유동성지원'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남은행)

BNK경남은행이 7일 경남신용보증재단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경남은행은 보증 재원 15억원을 특별 출연했으며, 경남신보는 특별출연금 15억원의 15배인 225억원까지 협약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일반 보증보다 보증비율을 우대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경남지역에 사업장을 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소기업 및 소상공인 업체다.

한도는 최대 1억원이며, 보증만기는 5년 이내로 지원된다. 

swift20@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