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사랑의 밑반찬 나눔' 기부금 전달
매일유업 '사랑의 밑반찬 나눔' 기부금 전달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8.06 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 건강개선·삶의 질 향상 위한 사업
매일유업은 취약계층의 영양개선을 위한 '사랑의 밑반찬 나눔'을 지원한다.(사진=매일유업)
매일유업은 취약계층의 영양개선을 위한 '사랑의 밑반찬 나눔'을 지원한다.(사진=매일유업)

매일유업(대표 김선희)은 진암사회복지재단(이사장 김정완)이 취약계층 영양개선을 위한 후원사업인 ‘사랑의 밑반찬 나눔’ 사업에 쓰일 후원금 7800만원을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회장 김흥권)에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사랑의 밑반찬 나눔’은 평소 균형 잡힌 식사가 어려운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해 매주 밑반찬을 전달해 취약계층의 건강개선과 근본적인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후원사업이다.

진암사회복지재단은 2008년부터 13년간 ‘사랑의 밑반찬 나눔’ 후원사업을 이어오고 있으며, 지금까지 기부한 금액이 4억원 이상이다.

올해는 양천구, 은평구, 서대문구의 결식 아동·청소년, 홀몸어르신 등 취약계층 총 100세대에 1년간 매주 적십자사 봉사원들이 직접 만든 밑반찬을 전달할 계획이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해 상황에 따라 밑반찬을 대신할 대체식품을 비대면으로 배송할 계획이다.

매일유업 사회공헌담당자는 “매년 사랑의 밑반찬 나눔 사업을 통해 식사를 걱정하는 어려운 분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보람된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분들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보다 많은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활동들을 확대·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