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개발청, 코로나19 상황 투자유치도 '비대면'
새만금개발청, 코로나19 상황 투자유치도 '비대면'
  • 천동환 기자
  • 승인 2020.06.24 2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문단 회의서 국내외 기업 접근 방법 집중 논의
전북 군산시 새만금개발청. (사진=신아일보DB)
전북 군산시 새만금개발청. (사진=신아일보DB)

새만금개발청(청장 김현숙)이 24일 서울시 용산구 새만금 투자전시관에서 새만금자문단 투자 분야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김진철 한국엔지니어연합회 부회장 등을 비롯한 각계 투자전문가 6명이 참석해 '코로나19 확산 국면에 대응한 새만금 투자유치 활동 효율화 방안'을 주제로 논의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한 새만금 투자 유치 특화전략과 비대면 투자유치 활동 방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자문위원들은 코로나19로 인해 글로벌 공급망이 국가 간 교류 협력에서 자국 내 생산 중심으로 변화되는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잠재 투자자의 궁금증을 해결하는 것이 핵심이므로 투자자의 요구를 사전에 파악해 맞춤형 투자유치 자료를 작성하고, 전략적으로 접근하는 게 효율적이라는 의견도 냈다.

국외 기업을 대상으로 비대면 투자유치 활동에 주력하면서 국내 진출 외국 법인의 한국지사를 교두보로 외국 본사에 새만금의 장점을 알리는 방식도 제안했다.

이용욱 새만금개발청 개발전략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 확대로 올해 투자유치 활동에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위기 속에서 기회를 포착해 슬기롭게 헤쳐나갈 필요가 있다"며 "자문위원들의 조언을 바탕으로 효율화 방안을 모색해 새만금 투자유치 활성화를 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새만금개발청은 외국인투자와 부동산개발, 금융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투자 자문단을 운영 중이다. 수시로 자문회의를 개최하고, 자문 내용을 토대로 관련 정책을 수립해왔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