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여정 담화 “최고지도자 교시처럼” 전례 없어 주목
북한 김여정 담화 “최고지도자 교시처럼” 전례 없어 주목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0.06.07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회서 낭독·간부들도 인용…김정은 후계자급 위상 과시
북한 김정은(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노동당 제1부부장). (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노동당 제1부부장).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한 김여정(노동당 제1부부장) 담화를 최고지도자의 교시처럼 인용하고 있는 가운데 이는 전례 없는 행위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6일 노동신문(노동당 기관지)에 따르면 평양시 청년공원야회극장에서 열린 대북 전단 살포 관련 항의군중집회에서 앞서 지난 4일 발표된 김여정의 담화문이 낭독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6일과 7일 양일간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담화에 접한 각계의 반향’이라는 제하에서 대북 전단 살포와 관련한 북한 고위간부 및 주민들이 앞서 발표된 김여정의 담화문을 언급하며 '대남 비난 기고문'을 게재했다.

지금껏 북한 매체들이 노동당의 주요 정책 및 이슈에 대해 최고지도자의 교시를 인용하거나 그 정당성을 홍보하는 방식은 흔한 일이었다.

예를 들어 내부 결속 차원에서 김정은에게 충성하는 모습을 보였거나 맡은 일에서 모범을 보인 주민의 사례를 소개하며 분위기를 선동하는 식이다.

다만 이번 김여정의 경우처럼 김정은이 아닌 개별 고위 간부의 담화를 내세워 북한 전역에 선전·선동하는 경우는 전례를 찾아보기 힘들다.

앞서 지난 5일 대북 전단 살포와 관련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 대변인도 “(김여정이) 대남사업을 총괄한다. 김여정이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사업을 착수하는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밝힌 바 있다.

전날 김여정이 담화문에서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탈북민들의 전단 살포에 강한 불쾌감을 표명한 이후 담화문에 담긴 내용을 실행하기 위한 조치들이 취해지고 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김여정이 최고지도자의 의견을 대변하는 ‘대변인’ 역할이 아닌 북한의 정책 및 국정 운영 전반에 대한 김정은의 2인자로서 정치적인 위상을 보여준 사례로 볼 수 있다.

반면 김정일의 친여동생인 김경희의 경우, 국정 운영에 관여하지 못했다. 다만 백두혈통이라는 상징적 직책에만 머물렀을 뿐이다.

지난 4월 김여정은 당 정치국 회의에서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복귀했다. 또 김정은의 군부대 시찰 등을 공식 수행하며 정치적 위상을 과시해 왔다.

한편, 북한은 백두혈통 외에는 정권을 잡지 못했다. 때문에 일부 외신들은 김여정을 차기 최고지도자로 지목하며 그의 행보에 주목하는 모습이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