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인공지능·빅데이터 인재 키운다
인천공항공사, 인공지능·빅데이터 인재 키운다
  • 전명석 기자
  • 승인 2020.06.0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산업혁명 전문가 육성…'포스트코로나' 미래 공항 산업 선도
인천시 중구 인천공항 전경. (사진=신아일보DB)
인천시 중구 인천공항. (사진=신아일보DB)

인천국제공항공사가 포스트코로나 시대와 미래 공항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미래역량을 갖춘 전문인재 양성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우선, 인천공항공사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미래항공운송 등 4차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미래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한다.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글로벌 산업구조 및 경제 질서가 재편되고, 첨단 ICT 기술에 기반한 언택트(Untact, 비대면) 서비스가 대두되는 상황에서 미래 공항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미래인재 양성이 필수라는 판단에서다.

특히, AI 분야의 경우 오는 2025년까지 컴퓨터공학 등 관련 전공자 중 35% 이상을 최소 준전문가 이상으로 양성하는 등 선택과 집중을 통해 대외적으로도 인정받을 수 있는 최고 전문가 그룹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서비스 융합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문화와 예술, 디자인 역량을 고루 갖춘 융합형 창의 인재도 키워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국토부의 제3차 항공정책 기본계획 및 공사의 신비전 2030 추진전략을 바탕으로 '공항산업 선도형 미래공항 전문가 양성계획'을 수립하고, 단계별 로드맵을 구체화했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AI와 빅데이터, 미래항공운송, 문화예술 등 트랙별 직무교육을 단계별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교육 추진단계에서 카이스트와 항공 특성화 대학 등 교육기관과 맞춤형 교육과정을 구성하고, 사이버대학 등 온라인 전문 교육기관과 협업해 온라인 교육과정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인천공항공사는 First Mover(시장 선도자)로서 향후 포스트코로나 시대 및 미래 공항 산업을 선도하는 초격차 공항으로 거듭나기 위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문화예술 등 미래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기존 공항산업 생태계를 뛰어넘어 지속적인 확장과 혁신을 시도함으로써 코로나19로 인한 현재의 위기상황을 새로운 기회로 바꿔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jm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