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쓰레기 불법투기 감시카메라 설치지역 점검
진해, 쓰레기 불법투기 감시카메라 설치지역 점검
  • 박민언 기자
  • 승인 2020.05.3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술 진해구청장, 주민들 애로사항도 청취
(사진=진해구)
김진술 경남 창원시 진해구청장은 쓰레기 불법투기 감시카메라 설치지역을 순회하며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사진=진해구)

경남 창원시 진해구는 김진술 구청장이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최신형 200만화소 쓰레기 불법투기 감시카메라 설치지역을 순회하며 현장점검을 실시했다고 31일 밝혔다.

김 구청장은 신항 인근의 용원동 원룸 밀집지역을 방문하여 쓰레기 불법투기에 대한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여 문제점을 살피는 등 현장 중심의 소통행정을 추진하고 주민 생활에 불편을 주는 곳은 없는지 꼼꼼히 살피어 불법투기 감시카메라의 투기 예방 효과를 확인하는 현장점검을 가졌다.

특히, 구에서 도입한 최신형 이동식 불법투기 감시카메라는 IOT 기술이 융합된 첨단장치로, 태양광을 활용해 가동되어 이동이 간편하고, 모션감지 센서가 사람의 움직임을 감지하여 음성 경고 메시지를 송출하며, 어두운 야간에도 밝은 조명과 LED 경고 문구로 투기자들에게 경각심을 줘 쓰레기 불법투기 방지와 적발에 큰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김 구청장은 “이번 최신형 이동식 감시카메라의 설치로 불법투기 예방 기능이 더욱 강화되어 깨끗한 생활환경을 조성해 시민불편이 없는 구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mu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