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업계 다시 날개 편다…국제선 재개 속 中 수요 기대
항공업계 다시 날개 편다…국제선 재개 속 中 수요 기대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5.28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다음 달부터 국제노선 운항 횟수 증가
LCC도 일부 운항 재개…국내선 최저가 중심 사활 건 생존경쟁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항공업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막혔던 하늘길이 열릴 분위기가 형성되는 가운데, 내달 운항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아직 해외 입국을 막고 있는 국가가 많고, 국내서 집단감염 사례가 계속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업황 회복까지 기대하기엔 이르다는 평가도 나온다. 중국 등 주요 노선 수요가 얼마만큼 뒷받침해줄 수 있을지가 관건으로 떠오른다.

2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다음 달부터 13개 노선의 운항을 추가 재개해 총 110개 국제선 노선 중 25개 노선(주간 운항 횟수 115회)을 운항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17개 노선(주 61회)을 운항한다.

저비용항공사(LCC)들도 국제선 운항을 일부 재개하기로 했다.

제주항공은 현재 운항 중인 국제선 3개 노선에 이어 다음 달부터 인천-필리핀 마닐라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진에어는 인천-태국 방콕 등 5개 국제선 운항을 재개할 계획이다. 에어부산의 경우 부산-홍콩, 부산-마카오 노선 운항을 시작한다.

특히, 항공업계는 일부 유럽 국가를 비롯한 해외 각국에서 막혔던 하늘길을 점차 푸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국제선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베트남 정부는 오는 7월부터 한국을 비롯한 80개 국민에게 전자비자 발급을 허용하기로 했다.

항공업계에서는 베트남이 해외 입국을 열면 태국과 캄보디아 등 인근 주요 관광국도 문을 열 확률이 높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최근 정부가 우리 국민의 전 국가·지역 해외여행에 대해 발령한 특별여행주의보를 다음 달 19일까지 연장하는 등 아직 여객 심리 회복을 말하기 이른 단계라는 평가도 나온다. 이에 따라 항공업계의 완전한 업황 회복은 시간이 더욱 걸릴 전망이다.

항공업계는 앞으로 중국의 외국인 입국 제한 완화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다음 달 국제선을 재개해도 충분한 수익을 낼 만큼 수요가 뒷받침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대부분 현지발 수요인 데다 탑승률도 높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업계에서는 출장 등 상용 수요가 많은 노선과 화물 비중이 큰 노선을 중심으로 재개 계획을 세운 상태다.

이에 따라 LCC들은 국제선보다 비교적 여객 수요가 있는 국내선에 사활을 걸고 있다.

특히, 수요가 많은 김포-제주 노선의 경우 제주공항이 편도 9000원, 에어서울이 편도 5900원의 최저가 항공권을 내놓기도 했다. 티웨이항공과 진에어는 김포-부산 노선에 신규 취항하는 등 국내선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