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급여 2308만원 기부… "실업대책에 쓰인다"
문대통령, 급여 2308만원 기부… "실업대책에 쓰인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5.2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직 공무원 급여 반납분 18억원 추정"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의 고위직 급여 30% 반납 약속에 따라 총 2388만1000원을 기부한다고 청와대가 26일 밝혔다.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을 비롯한 고위직 공무원의 급여 반납분은 근로복지진흥기금으로 들어가 실업대책에 쓰인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반납분은 18억원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며 "대통령의 기부 금액은 2308만8000원"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 3실장 및 수석급 이상,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장·차관급 이상 등 140여명의 고위직 공무원은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고통 분담을 위해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긴급재난지원금을 수령하지 않는 방식으로 전액 기부하기로 한 상태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