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회의서 '핵 억제력 강화' 논의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회의서 '핵 억제력 강화' 논의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5.2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략무력 운영방침도 제시… "새로운 부대 조직·편성"
리병철 부위원장 선출·박정천 차수 승진 등 인사단행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가운데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열었다고 북한매체들이 24일 보도했다. 사진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가운데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열었다고 북한매체들이 24일 보도했다. 사진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주재해 핵전쟁 억제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들은 24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 개최 소식을 전하면서 "김정은 동지께서 회의를 지도하시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주재한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는 북한이 제시한 비핵화 협상의 '연말 데드라인'을 앞두고 군사적 긴장감이 고조된 지난해 12월 22일 이후 6개월 만이다.

통신은 "확대회의에서는 국가무력건설과 발전의 요구에 따라 나라의 핵전쟁 억제력을 더한층 강화하고 전략무력을 고도의 격동상태에서 운영하기 위한 새로운 방침들이 제시됐다"며 "조선인민군 포병의 화력타격 능력을 결정적으로 높이는 중대한 조치들이 취해졌다"고 전했다.

이어 "무력의 군사정치 활동의 결정적 개선을 가져오기 위한 방조적 문제들, 무력구성의 불합리한 기구 편제적 결함들을 검토하고 바로잡기 위한 문제, 자위적 국방력을 발전시키고 군사적 억제 능력을 더욱 완비하기 위한 핵심적인 문제들이 토의됐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새 군사적 대책들에 관한 명령서와 중요 군사교육기관의 책임·역할을 높이기 위한 기구개편안 명령서, 안전기관의 사명과 임무에 맞게 군사지휘체계를 개편하는 명령서, 지휘성원의 군사칭호를 올려줄데 대한 명령서 등 7건의 명령서에 서명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당 중앙군사위원회와 군 고위층에 대한 인사도 단행됐다.

리병철 당 부위원장 겸 군수공업부장이 2018년 4월 해임된 황병서의 후임으로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에 선출됐다.

북한 미사일 개발 분야 핵심 인사인 리병철의 인사를 두고 지난해 말 새로운 전략무기 개발을 공언한 북한의 의지를 표출한 것이라는 부석이 나온다.

또 박정천 군 총참모장이 현직 군 수뇌부 중에서 유일하게 군 차수(원수와 대장사이 계급)로 전격 승진했고, 정경택 국가보위상은 대장으로 승진했다.

이외에도 이번 회의에서는 상장(별 셋) 7명, 중장(별 둘) 20명, 소장(별 하나) 69명의 인사가 단행됐다.

한편, 북한 매체들은 당 중앙군사위가 열린 정확한 날짜를 공개하지 않으나, 보도날짜로만 따지면 김 위원장은 22일 만에 다시 공개 활동에 나선 것이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