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토청 '부패방지 상생협약' 체결
부산국토청 '부패방지 상생협약' 체결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0.05.22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패유발 요인 사전차단, 청렴한 건설문화 정착
▲부산국토관리청이 관내 64개 건설현장 관계자와 '부패방지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부산국토관리청이 관내 64개 건설현장 관계자와 '부패방지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부산국토관리청은 22일 관내 64개 건설현장 관계자와 '부패방지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공정하고 청렴한 건설문화 정착을 위해 다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이날 협약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위해 도로 및 하천공사 각 대표 현장의 최소 인원만 참석하도록 했다.

이번 협약은 2017년부터 부산국토관리청과 건설현장의 현장대리인, 책임건설사업관리기술자가 참여해 온 '부패방지협약'의 이행 실태 점검 결과, 관행적 부조리와 갑·을 문화가 개선됐다는 의견이 3년 연속 증가(2017년 79.3%→2018년 87.5%→2019년 96.7%)해 협약 대상을 하도급사까지 확대해 체결한 것이다.

부패방지 상생협약에는 △직무와 관련된 부정청탁 금지, △금품·향응·편의 제공 및 수수 금지, △불필요한 의전 요구하지 않기, △甲·乙 단어 사용하지 않기 등 갑·을 문화 개선과 상호존중, △부패유발 요인의 사전 차단 등 상생과 공존을 위한 노력이 담겨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구헌상 부산국토청장은 "우리 청 건설현장에서 상호 간 신뢰를 바탕으로 공정하고 깨끗한 청렴 문화가 확고히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함께 협력하고 발전하는 동반자로서 행복한 상생을 위해 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국토관리청은 2020년 "함께(WITH)하는 청렴 문화 정착으로 국민에게 신뢰받는 깨끗하고 공정한 부산국토관리청"을 실현하기 위해 의지(Will), 집중(Involvement), 신뢰(Trust), 화합(Harmony)에 중점을 둔 다양한 청렴 활동을 펼치고 있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