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현장 점검
문대통령,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현장 점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4.09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본적 해결 위해선 치료제와 백신 개발 매우 중요"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치료제·백신 개발 산·학·연·병 합동 회의'를 개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 성남시 판교에 소재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 방문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치료제·백신 개발 산·학·연·병 합동 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 전략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관련 국내의 역량을 총결집하기 위해 마련됐다.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추진 중인 제약기업,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대학과 연구소의 연구자, 코로나19 의료 현장에서 직접 치료제 임상을 진행하고 있는 의료인, 치료제·백신 개발에 필수적인 동물실험 모델 전문가, 백신 관련 국제협력기구 전문가 등 산·학·연·병의 전문가들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복지부 장관, 식약처장 등 치료제·백신 개발 지원과 허가를 담당하는 정부 부처의 기관장이 모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치료제와 백신 개발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단시일 내에 성과를 보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지만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일인 만큼 멈추거나 포기하지 말고 계속 전력을 다해 치료제·백신 개발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치료제를 적시에 개발하기 위한 현실적인 방안으로서, 이미 승인을 받은 기존 의약품 중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는 의약품을 찾는 '약물재창출' 연구 결과를 한국파스퇴르연구소로부터 보고받고 치료제 후보 약물의 임상시험 추진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치료제와 백신 확보는 개별 기업이나 시장 차원이 아니라 국가 위기 대응 측면에서 집중 지원할 필요가 있으며 꾸준한 연구개발 투자와 함께 제도 개선을 포함한 종합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데 입을 모았다.

정부는 치료제·백신 개발은 한국형 방역모델의 완성과 희망을 향해 나아가는 중요한 계기라는 점에서 관계 부처가 협력해 적극적인 지원 정책을 추진해 나가기로했다. 

정부에서는 이러한 지원책을 바탕으로 중장기적으로 감염병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분산돼 있는 감염병 연구조직을 연계해 효율적인 감염병 연구 체계를 갖춰갈 계획이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