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예술의전당 어깨펴고 가슴펴고 '퇴근길 ON'
대전예술의전당 어깨펴고 가슴펴고 '퇴근길 ON'
  • 정태경 기자
  • 승인 2020.04.0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관객 온라인콘서트
4. 13.(월) ~ 4. 24.(금) 2주간 평일 저녁 6시
대전예술의전당 공식 SNS로 연주실황 생중계
온라인콘서트 [퇴근길 ON]-티저 (자료=대전예술의전당)
온라인콘서트 [퇴근길 ON]-티저 (자료=대전예술의전당)

대전예술의전당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 공연계에 활기를 불어넣고, 시민들에게 삶의 여유를 선사하기 위한 무관객 “온라인콘서트 <퇴근길 ON>”을 개최한다.

4월 13일부터 24일까지 2주간(총9회) 매일 오후 6시에 시작하는 이 공연은 피아니스트, 성악가, 트리오, 콰르텟, 퀸텟 등 다양한 편성의 라이브 연주현장을 대전예술의전당 공식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하고 유튜브 채널에서 다시 보기가 가능한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온라인콘서트에 참여하는 연주자(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조치한 공연장 폐쇄에 따라 대관 취소 또는 철회로 피해를 입은 31건 가운데 무관객 온라인 라이브 공연 희망자를 조사하여 구성하였으며 5인 이하 편성의 아홉 팀이 뜻을 모았다. 첫 번째 주는 피아니스트 이태경의 무대를 시작으로 클랑클링트리오, 소프라노 허은영, 오푸스 콰르텟까지 15일 선거일을 제외한 4번의 무대가, 두 번째 주는 피아니스트 송혜주, 소프라노 김지숙, 메조소프라노 김혜영, 소프라노 이은진에 이어 뮤엔피아노퀸텟이 마지막 무대에 차례로 오른다.

이번 공연은 시민들에게 잠시 여유의 시선과 감성을 제공하고, 연주자들의 무대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되는 것이지만, 우리 음악계를 이끄는 아티스트를 널리 알리는 한편 온라인을 통한 새로운 공연 문화를 형성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도 기대된다.

김상균 대전예술의전당 관장은“공연 준비단계에서부터 최소한의 스태프만 공연장에 출입할 수 있도록 하고 방역, 발열체크, 손소독,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어쿠스틱 사운드의 감동을 선사하는 공공공연장이지만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문화예술계에 온기를 형성하는 돌파구가 필요한 시점이라 이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모쪼록 그 불씨가 되길 바라고 일상을 잃은 시민들과 예술가들이 음악의 힘으로 서로에게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가 전해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공연일정

[첫 번째 주]

4. 13(월) 피아니스트 이태경

4. 14(화) 클랑클링트리오

4. 15(수) 공연 쉼(선거일)

4. 16(목) 소프라노 허은영

4. 17(금) 오푸스콰르텟

[두 번째 주]

4. 20(월) 피아니스트 송혜주

4. 21(화) 소프라노 김지숙

4. 22(수) 메조소프라노 김혜영

4. 23(목) 소프라노 이은진

4. 24(금) 뮤엔피아노퀸텟

[신아일보] 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