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故 조양호 회장 1주기 추모행사 열어
한진그룹, 故 조양호 회장 1주기 추모행사 열어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4.08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신갈 선영서 그룹 관계자 약 90명 참석
"코로나19로 항공업계 위기서 다시금 조명"
8일 오후 경기 용인시 하갈동 소재 신갈 선영에서 한진그룹 임원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고(故) 조양호 회장 1주기 추모행사 모습. (사진=한진그룹)
8일 오후 경기 용인시 하갈동 소재 신갈 선영에서 한진그룹 임원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고(故) 조양호 회장 1주기 추모행사 모습. (사진=한진그룹)

한진그룹은 고(故) 조양호 회장 1주기를 맞아 8일 오후 경기 용인시 하갈동에 위치한 신갈 선영에서 가족을 비롯해 약 90명의 그룹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활동을 고려해 회사 차원의 추모행사는 별도로 갖지 않았다.

조양호 회장은 지난 1974년 대한항공 입사 후 45년간 정비, 자재, 기획, 정보통신기술(IT), 영업 등 항공 업무에 필요한 실무 분야를 거쳐 1992년 대한항공 사장, 1999년 대한항공 회장, 2003년 한진그룹 회장 자리에 올랐다.

조양호 회장은 생전 대한민국의 국적 항공사였던 대한항공을 글로벌 항공사로 거듭나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세계 항공업계가 무한 경쟁을 시작하던 당시 항공동맹체인 ‘스카이팀(SkyTeam) 창설 주도로 맞섰으며, 글로벌 항공사들이 경영 위기로 움츠릴 때 먼저 앞을 내다보고 과감한 투자를 했다.

조양호 회장은 지난 1997년 외환 위기 당시, 자체 소유 항공기의 매각 후 재임차를 통해 유동성 위기를 극복했으며, 1998년 외환 위기가 정점일 당시에는 유리한 조건으로 주력 모델인 보잉 ’737‘ 항공기 27대를 구매했다. 또 2003년 세계 항공산업이 침체의 늪에 빠질 당시 이를 차세대 항공기 도입의 기회로 보고, ’A380‘ 항공기 등의 구매계약을 맺었다.

지난 2019년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 서울 연차총회는 대한민국 항공산업을 위한 조양호 회장의 유산이다. ‘항공업계의 UN 회의’라 불리는 IATA 연차총회는 개최국의 항공산업 위상을 방증하기 때문이다.

조양호 회장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에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맡으며 세계 항공업계를 주도했다. 특히, 지난 1996년부터 IATA의 최고 정책 심의·의결기구인 집행위원회(BOG, Board of Governors) 위원을 역임했으며, 2014년부터는 31명의 집행위원 중 별도 선출된 11명으로 이뤄진 전략정책위원회(SPC, Strategy and Policy Committee) 위원도 맡았다. 이는 전 세계 항공산업의 정책적 결정이 이뤄지는 곳에서 대한민국의 목소리가 높아졌다는 의미라는 게 한진그룹 측 설명이다.

또 조양호 회장은 국가의 심부름꾼 역할을 한다는 소명의식으로 지난 2009년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유치위원장 재임 기간인 1년10개월간 50번에 걸친 해외 출장으로, 지구 16바퀴에 해당하는 약 64만킬로미터(㎞)를 이동했다. IOC 위원 110명중 100명 정도를 만나 평창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이는 결국 대한민국의 염원이었던 평창동계올림픽 유치로 이어졌다.

이외에도 조양호 회장은 지난 2014년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을 맡아 올림픽 준비와 관련해 경기장, 개·폐회식장 준공 기반을 만들었으며, 월드컵 테스트 이벤트를 성사시키는 등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힘썼다. 올림픽 개최 당시에는 조직위원장이 아니었지만,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기도 했다.

조양호 회장은 생전 최고 경영자는 시스템을 잘 만들고 원활하게 돌아가게끔 하고 모든 사람들이 각자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조율을 하는 오케스트라의 지휘자와 같은 역할을 해야 한다며 ‘시스템 경영론’을 강조해왔다.

이와 함께 조양호 회장은 현장을 강조하며, 항공사의 생명은 서비스라고 판단하고, 소비자 중심 경영에 중점을 뒀다는 게 한진그룹 측 설명이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으로 항공업계가 위기에 빠진 지금, 1주기를 맞은 조양호 회장의 경영철학과 걸어온 길들이 다시금 조명받고 있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