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출기업, 온라인으로 글로벌 위기 극복한다
대구 수출기업, 온라인으로 글로벌 위기 극복한다
  • 김진욱 기자
  • 승인 2020.04.05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시장 정보조사’ ‘화상상담’ 결합
‘온라인마케팅 패키지 지원사업’ 추진

대구시는 코로나19로 해외 출장 등 수출기업의 대면 마케팅 활동이 어려워진 지역 기업을 위해 대구경북코트라(KOTRA)지원단과 함께 ‘해외시장 정보조사’와 ‘화상상담’을 결합한 ‘온라인마케팅 패키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시에서 추진하던 ‘해외시장 정보조사사업’에 ‘화상상담’을 결합한 것으로, 지난달 1차 모집으로 지역기업 32개사의 신청을 받아 현재 코트라 해외무역관을 통해 현지에서의 시장성을 평가 중에 있다.

2차 모집은 오는 8일까지 진행하며, 대구 소재 수출기업 60개사 정도를 지원한다.

선정된 지원기업에는 코트라 해외무역관을 통해 희망지역의 바이어 3개사 발굴과 함께 관련 보고서가 제공되며, 이후 최종 2명의 바이어와 화상상담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화상상담은 ‘줌(Zoom)’이라는 프로그램이 설치된 노트북(휴대전화)과 헤드셋 정도의 장비만 있으면 가능해, 대구경북코트라지원단에서 제공하는 화상 상담장뿐만 아니라 기업 자체 사무실에서도 가능하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기업 지원 차원에서 상담에 필요한 통역도 제공되며 모든 서비스는 무료로 제공된다.

선정된 기업별로 코트라의 수출전문위원을 배정해 향후 있을 수 있는 후속 상담을 지원하고, 하반기 무역사절단 파견, 전시회와 연계한 바이어 방한 추진 우선 지원 등 추가지원도 제공한다.

이 밖에도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코트라와 함께 ‘긴급지사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입국제한 확대로 해외비즈니스에 애로를 겪고 있는 기업을 위해 3개월간 코트라 해외무역관이 거래선 관리, 현지 바이어 상담 등의 현지 마케팅업무를 대행하는 서비스로 대구시는 지역기업의 참가비를 전액 지원한다.

참기기업 모집은 오는 10일까지며 대구시 수출지원시스템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안중곤 시 일자리투자국장은 “현재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우리나라뿐 아니라 대부분의 나라에서 교역활동이 힘든 상황”이라며“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w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