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국내선 확대 검토…LCC, 활로모색 사활
제주항공, 국내선 확대 검토…LCC, 활로모색 사활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4.0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선 운항중단 극복하려는 움직임…진에어는 화물기로 대응
(사진=제주항공)
(사진=제주항공)

항공업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국제선 운항이 ‘셧다운’에 들어간 가운데, 국내선 운항 재개와 확장, 화물기 활용 등을 통한 활로 모색에 나서고 있다.

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지난 3일 김포-부산 노선 운항횟수를 늘린 데 이어 청주-제주 노선 운항 확대를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다만, 아직 구체적인 시기 등은 정해지지 않았다. 제주항공은 지난 1월까지 청주-제주 노선을 하루 4편 운항했지만, 현재는 코로나19 사태로 하루 1편 운항하고 있다.

앞서 제주항공은 4월3일부터 25일까지 김포-부산 노선 운항횟수를 최대 하루 8편으로 늘린다고 밝혔다.

제주항공 외에도 저비용항공사(LCC)들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제선 운항 중단을 극복하기 위해 활로 모색에 나서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4월25일부터 5월31일까지 매일 네 차례 청주-제주 노선 부정기편을 운항한다. 이에 따라 티웨이항공은 김포·대구·광주-제주 노선에 이어 총 4개의 국내선을 운항하게 됐다.

에어부산은 지난달 28일까지 김포-제주, 부산-제주 노선을 각각 매일 왕복 2회에서 3회, 3회에서 5회로 임시 증편 운항했다. 이들 노선은 코로나19 사태 이전 김포-제주 매일 왕복 5회, 부산-제주 매일 왕복 10회 운항했지만, 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하면서 지난달 들어 감편 운항했다.

에어서울은 이달 베트남 다낭에 총 세 차례 전세 항공편을 띄워 베트남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 귀국을 돕는다. 에어서울은 4월7일과 21일, 28일 총 세 차례 195석의 에어버스 ‘321-200’ 항공기를 투입해 전세기를 운항하기로 결정했다.

지난달 31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재가 해제된 진에어는 자사가 보유한 중대형 여객기 보잉 ‘B777-200ER’을 화물기로 활용해 수익 창출에 나선다.

LCC들은 최근 프로모션 등 이벤트도 조심스럽게 진행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진행한 상황에서 적극적인 마케팅을 하긴 어렵지만, 업황 개선을 위한 최소한의 마케팅이라는 게 항공업계 한 관계자의 전언이다.

티웨이항공은 청주-제주 노선 신규 취항을 기념해 4월2일부터 12일까지 11일간 유류세와 공항세를 포함한 편도 총액운임 1만900원부터 이용할 수 있는 특가 운임을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에어서울은 지난달 31일부터 김포-제주 노선에 대해 특가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탑승기간은 4월1일부터 5월31일까지며, 왕복 총액 2만5000원부터다.

진에어는 카셰어링 업체 쏘카와 손잡고 제주 관광 활성화를 위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양사는 4월26일까지 제주에서 쏘카 차량을 48시간 이상 예약하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에어 제주 노선 5000원 할인권을 증정한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LCC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는 상황에서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서기 부담스러울 것”이라며 “국제선을 띄우긴 힘들지만, 그나마 제주 노선 등 국내선이 남아 있어 항공기를 띄울 수 있는 곳에 대한 마케팅을 검토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