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송원 장상태 회장 20주기 추모
동국제강, 송원 장상태 회장 20주기 추모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4.0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세주 회장 "선친의 철강 열정 본받고, 경영혁신 정신 이어갈 것"
고(故) 송원(松園) 장상태 동국제강 회장. (사진=동국제강)
고(故) 송원(松園) 장상태 동국제강 회장. (사진=동국제강)

동국제강은 3일 경기도 소재 선영에서 고(故) 송원(松園) 장상태 회장의 20주기 추모식을 거행하고, 고인을 추모했다고 밝혔다.

장상태 회장은 지난 1956년 동국제강에 입사해 2000년 4월4일 타계하기까지 45년간 철강 외길을 고집했다.

장상태 회장은 생전 1960년대 부산 용호동 앞바다 갯벌을 매립하고, 국내 최대 민간 철강 공장인 부산제강소를 가동하며, 한국 철강산업의 현대화를 이끌었다.

이후 국내 첫 용광로 가동, 국내 첫 현대식 전기로 가동, 국내 첫 후판 생산 등 선구적인 이정표를 세웠다.

또 장상태 회장은 동국제강그룹을 지난 1990년대까지 동국제강, 연합철강(현 동국제강 부산공장), 한국철강, 동국산업, 한국강업(현 동국제강 인천공장) 등을 아우르는 재계 10위권의 철강그룹으로 성장시켰다.

그는 국가 산업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평가받아 금탑산업훈장, 국민훈장 무궁화장 등을 수훈했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은 이날 추모식에서 “선친께서는 대한민국 철강산업 선진화를 위해 평생 혼신을 다하신 철인(鐵人)이셨다”고 회고하며, “선친의 철강에 대한 열정을 본받고, 경영혁신의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동국제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고려해 유족과 친지 중심으로 추모식을 간소화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