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호 후보, 철원선거구 발전 공약발표
정만호 후보, 철원선거구 발전 공약발표
  • 최문한 기자
  • 승인 2020.04.03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분야 소신정책 실현약속···철원발전 적임자 부각
정만호 후보가 지역대표주민들이 한 질문에 소신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최문한 기자)
정만호 후보가 지역대표주민들이 한 질문에 소신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최문한 기자)

4·15 총선 공식선거운동이 개시된 가운데 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을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정만호 후보가 3일 철원군 갈말읍 군탄리 선거사무소에서 ‘철원주민과 함께 만드는 공약 발표회’를 갖고 유권자들의 표심을 유혹했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금석 강원도의장, 박남진 철원군의원을 비롯한 지역대표주민 5명, 언론매체 기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정 후보는 각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지역대표주민들이 순서에 따라 철원선거구 발전을 위해 제안한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며 소신정책과 방향 그리고 공약을 제시했다.

그는 “철원발전을 위해 가장 시급한 것은 접근성이 용이한 교통인프라 SOC사업추진”이라며 “춘천과 경기 포천과의 교통 확충계획은 당선되면 대통령, 기재부, 강원도지사, 경기도지사와 원팀을 이뤄 철원까지 고속도로와 철도가 연장되도록 하겠다”고 밝히며 인적네트워크가 조성된 여당의 힘을 과시했다.

이와 함께 “접경지역 특성상 남북 대결이 아닌 평화에서 철원의 먹을거리를 찾아야 한다”면서 “대통령의 의지가 철원에도 발동되도록 해서 철원을 남북교류의 중심지는 물론 평화경제특구로 지정해 평화산단을 조성할 수 있게 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그러면서 “저출산을 극복하는 현실적인 정책시스템과 기업유치를 통한 청년들의 취업 그리고 군부대 유휴부지, 접경지역특별법 개정 등 철원이 안고 있는 문제점을 빈틈없이 챙겨,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며 “청년·신혼부부 맞춤형 주택을 철원에도 보급해 거주문제도 해결하겠다”고 실현을 약속했다.

특히 철원발전에 걸림돌로 돌출된 군사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만약 당선되면 임기 내에 반드시 민통선을 최대 5km 북상시켜 민통선 내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하고 군부대 이전에 빈틈을 메우는 정책을 곧바로 실행하겠다”며 “군인들의 주민등록도 이전해 교부세를 추가로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정 후보는 “발전 가능성이 충분한 철원을 이렇게 까지 내버려 둔 것은 정치권에서 일을 하지 않은 결과”며 “만약 당선된다면 철원을 경제수도로 탈바꿈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고 전국에서 발전 인프라가 가득한 지역으로 관심을 쏟게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전문지 기자, 청와대 비서관, 도 경제부지사 등 지금껏 맡은 업무이상으로 일을 만들며 성과를 나타냈기에 일에는 누구보다도 자신이 있다”며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표심을 모아 달라”고 말하면서 자신이 철원발전의 적임자임을 부각했다.

정만호 후보가 지역주민대표와 공약 협의협약서를 내보이고 있다. (사진=최문한 기자)
정만호 후보가 지역주민대표와 공약 협의협약서를 내보이고 있다. (사진=최문한 기자)

[신아일보] 철원/최문한 기자

asia5566@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