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백신연구소 면역증강제, 코로나19 백신개발 사용
차백신연구소 면역증강제, 코로나19 백신개발 사용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4.01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캔시노바이오로직스와 독자 개발한 후보기술 제공 위한 계약 체결
차백신연구소의 면역 증강제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사용된다.(로고=차바이오텍)
차백신연구소의 면역증강제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사용된다.(로고=차바이오텍)

차바이오텍 계열사 차백신연구소(대표 염정선)의 면역증강제(어주번트, Adjuvant)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사용된다.

차백신연구소는 최근 중국의 백신개발 전문기업 캔시노바이오로직스에 차백신연구소가 독자 개발한 면역증강제를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후보기술로 제공하기로 하고, 물질이전계약(MTA)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면역증강제 기술은 항체 생성을 활성화하는 기능(체액성 면역)과 함께 세포에 감염된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기능(세포성 면역)을 동시에 유도할 수 있어 체액성 면역기능이 대부분인 다른 면역증강제에 비해 효과가 월등히 높다.

캔시노바이오로직스는 에볼라 백신, 뇌수막염 백신, 대상포진 백신 등을 연구 개발하는 회사로 2019년 3월 홍콩 증시에 상장됐다. 이 회사는 지난 3월 중국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백신 개발 임상시험에 대한 중국 정부 승인을 받았다.

캔시노바이오로직스는 바이러스의 유전자 일부를 떼어내 바이러스의 특징은 가지고 있으면서도 인체에 해롭지 않은 재조합단백질 형태의 항원을 생성하는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그러나 인체가 이 재조합단백질을 항원으로 인식해 방어효과를 나타내도록 하려면 이 항원에 대한 면역기능이 대폭 활성화돼야 하므로 면역증강제가 필수적이다.

이에 캔시노바이오로직스는 GSK 등 대상포진·독감백신 분야에서 세계 시장 1위 업체들의 면역증강제를 후보기술로 채택하고 있으며, 차백신연구소도 이번에 그 가운데 하나로 포함됐다.

염정선 대표는 “캔시노바이오로직스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과정에서 차백신연구소의 독자 기술이 글로벌 유수 제약사의 면역증강기술과 어깨를 겨루게 된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는 의미”라며 “이를 계기로 백신 개발과 관련한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협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차바이오텍이 최대주주인 차백신연구소는 면역증강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만성 B형간염 치료백신과 대상포진백신, 노인용 독감백신 등 차세대 백신과 만성질환에 대한 면역치료제를 개발하는 기업이다. 차백신연구소는 기술력을 인정받아 2019년 7곳의 벤처캐피털로부터 145억원 규모의 외부 투자를 유치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