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긴급대출 홍보
태백,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긴급대출 홍보
  • 김상태 기자
  • 승인 2020.03.31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태백시가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긴급대출을 홍보한다고 31일 밝혔다.

긴급대출 대상은 올해 2월 13일 이전에 개업한 신용등급 4~10의 소상공인이며, 업체당 1000만 원까지 1.5%의 고정금리로 2년 거치 3년 분할 상환할 수 있다.

다만 소상공인 정책자금 융자 제외업종과 국세 및 지방세를 체납한 경우, 공단 및 금융기관 대출금이 현재 연체 중인 경우 등에는 지원이 제외된다.

기존 경영안정자금 신청과 관련해 과도한 대기시간과 줄서기를 방지하기 위한 온라인 사전예약시스템을 통해 사전에 대출 상담 및 신청을 예약하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태백출장소를 방문하면 대기시간을 줄일 수 있다.

4월 1일부터는 주민등록번호 뒷자리를 기준으로 한 홀짝제도 시행해 1, 3, 5, 7, 9 와 같은 홀수 날짜에는 생년이 홀수인자가, 2, 4, 6, 8, 0 같은 짝수 날짜에는 짝수인자가 신청하는 방식이다.

태백시 관계자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는 1000만 원 이하 무보증 대출의 경우 필요 서류를 사업자등록증명, 임대차계약서, 통장사본 등 3가지로 대폭 간소화했다"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이를 적극 활용해 자금난 해소에 도움을 받기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태백/김상태 기자


tngus0983@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