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17번째 확진자 부모 ‘음성 판정’
양천구, 17번째 확진자 부모 ‘음성 판정’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0.03.2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입국자 사후 모니터링 통한 능동 감시 등 철저

서울 양천구가 29일 17번째 확진자(24, 女)의 가족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오전 최종 양성 판정을 받은 17번째 확진자(24, 女)는 26일 미국에서 귀국한 유학생으로, 확진 판정받은 당일 16시 30분경 관내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서남병원으로 이송 조치되었다. 확진자의 자택 및 방문 장소·인근에 즉각적인 방역 소독을 실시 완료했다.

구는 공항 검역소에서 무증상으로 분리된 사람도 자가 격리를 원칙으로 하고, 매일 전화 등 모니터링을 통해 능동 관리를 진행하고 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다수가 참석하는 예배 등 종교 집회, 모임 등은 자제해 주시고, 생활 속 마스크 착용,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며 “추가 확진자 발생 시 신속하게 알리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