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공공건축 1500억원 조기 착공…'지역경기 활성화' 도모
파주시, 공공건축 1500억원 조기 착공…'지역경기 활성화' 도모
  • 이상길 기자
  • 승인 2020.03.29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파주시는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올해 중 공공건축물 조기 착공을 적극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운정신도시 개발 등에 따라 인구증가 및 도시 가속화로 증가하는 행정수요를 해결하고 시민의 편의 증진을 위해 지난 2016년 노후청사건립계획을 바탕으로 청사 및 공공건축물의 건립을 본격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현재는 실시설계 등이 단계별로 추진 중이며 올해 착공예정인 사업은 13개 현장, 사업비는 1494억원에 이른다. 공공건축물 건립 추진 현황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5개소 신·증축 283억원 △운정보건지소 신축 317억원 △운정다누리복지관 등 복지시설 2개소 신·증축 463억원 △운정유비파크 어린이문화체험공간 조성 42억원 등이다.

시는 공공건축물과 민간건축물에 대한 건축허가 또는 아파트 등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 처리 시 허가조건에 자재, 장비 등을 파주지역 자원으로 적극 이용하도록 권고안을 제시 하고 있다. 

'파주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지원 조례'에도 파주 지역 장비와 자재 등을 우선 사용하도록 권장할 수 있으며, 시에서 발주하는 공사의 도급계약조건에도 이와 유사한 조건이 포함돼 있다.

다만 지역의 이익만을 위해 이러한 조건을 사업주 또는 도급자에게 강요하는 것이 아니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과의 소통을 통한 민원 발생 저감 효과, 가까운 지역 내 자원 이용에 따른 원활하고 경제적인 현장 운영 등 모두에게 합리적인 방안을 제시기 위한 시책이다.

현재 철근, 레미콘 등 공사에 필요한 주요 공통 자재는 관급자재로 조달청을 통해 공급받고 있으며 굴삭기, 덤프 트럭 등의 중장비는 장비사용료 등 거래조건이 적정할 경우 대부분 파주시의 장비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잡철 등 소소한 자재, 식당 등은 관내 업체를 주로 이용하고 있으며 일부 파주시민이 현장인력으로 투입되기도 한다. 공정 상 지역 업체가 유리한 경우 지역 업체와 하도급 방식을 통해 사업을 추진하는 사례도 있다.

김은숙 시 회계과장은 “1500억원에 가까운 공공건축물 건립 공사가 조기 착공되면 인근지역은 물론 파주 전 지역에 긍정적인 파급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도급업체와 지역의 원활한 협업을 통한 합리적인 공사 진행으로 품격 있는 공공건축 건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g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