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코로나19’ 피해 농가 돕는다
영주 ‘코로나19’ 피해 농가 돕는다
  • 권영진 기자
  • 승인 2020.03.26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과 함께 신선농산물 팔아주기 운동 전개

경북 영주시는 26일 ‘코로나19’ 사태로 농산물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를 위해 공공기관이 함께하는 신선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 사태가 시민의 소비심리 위축과 지역경제 침체로 이어지면서 농산물의 판로가 막힌 ‘코로나19’ 피해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관내 공공기관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10~20% 할인된 가격으로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한다.

이를 위해 지난 19일부터 24일까지 관내 농가, 작목반 등을 대상으로 판매희망 품목에 대해 신청을 받았으며, 오는 31일까지 공무원과 관내 유관기관 직원들을 대상으로 사전 주문을 받는다.

신청 받은 물품에 대해 재고량을 파악해 다음달 초부터 택배 및 직접 배송을 해 줌으로써 손쉽게 신선농산물을 구입하도록 한다.

장욱현 시장은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판로가 막힌 농가들의 고충을 함께 나누기 위해 마련했다”며 “판로 잃은 농산물에 대한 공공기관 직원들이 솔선수범해 구매함으로서 어려운 시기를 시민 모두가 함께 헤쳐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영주/권영진 기자

yjGy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