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위기 소상공인 긴급지원 나선다
익산시, 위기 소상공인 긴급지원 나선다
  • 김용군 기자
  • 승인 2020.03.26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요금 지원 등 8개 사업 147억원 규모
이번에 발표한 '2차 익산형 위기 소상공인 긴급 지원대책'은 8개 사업으로 제1회 추경예산 편성을 통해 총 147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위기의 소상공인들을 지원할 계획이며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수도요금, 전기세 등 공공요금이 지원된다. 2019년 연매출 2억원 이하의 소상공인들에게 점포당 60만원을 일괄 지급하며, 약 9670여개의 점포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익산 지역화폐인 '익산多e로움' 발행액을 올해 당초 발행액 100억원에서 300억원으로 200억원을 확대 발행하고, 10%의 인센티브 적용기간을 3월에서 6월까지로 연장해 소비촉진을 통한 경기활성화를 도모한다. 


kyg154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