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4월부터 재난기본소득 지급
광명시, 4월부터 재난기본소득 지급
  • 이문웅 기자
  • 승인 2020.03.25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인 가족 최대 60만원,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경기도 광명시는 4월부터 32만 광명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1인당 5만 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역화폐로 지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로써 광명시민은 4월부터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해 1인당 15만원, 4인 가족 기준 6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역화폐로 받게 된다.
 
박승원 시장은 25일 브리핑을 통해 “고통의 시기를 겪는 시민께 보탬이 되고자 재난기본소득을 마련했다”며 “비록 적은 액수이지만, 시민께 위로가 되고 지역 경제가 살아나는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어려운 시기 시민들이 새로운 일상을 만들어 가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는 새로운 시대에 맞는 발상을 해야 한다”며 “지금 가장 힘이 되는 정책은 재난기본소득”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박 시장은 “지방정부의 한정된 재원으로는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데 한계가 있다. 이제는 중앙정부,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해야 할 때”라며 “광명시민이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게 1000여 광명시 공직자는 발로 뛰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브리핑은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광명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시는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위해 오는 27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기로 시의회와 협의했다. 시의회는 임시회에서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안과 2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처리한다.

재난기본소득은 시에 주민등록을 한 시민이면 누구나 거주지 동주민센터에 신청해서 받을 수 있다. 2월 말 현재 광명시민은 31만6125명이다. 시가 이번에 마련한 재난기본소득은 모두 158억원으로, 시의 재난관리기금 190억원의 83%에 달한다.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322억원을 합해 모두 480억원이 4월부터 지역화폐로 발행한다. 광명시 지역화폐의 한 해 발행액이 100억원인 것을 고려하면 5배 정도 많은 화폐가 지역경제에 풀리게 되는 셈이다.

경기연구원은 광명시의 재난극복수당 5만원이 지역경제에 미칠 파급 효과로 생산유발효과 163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90억원이라고 분석했다. 여기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더하면 각각 489억원, 27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 관계자는 “광명시는 재난기본소득 이외에도 광명사랑화폐 가맹점 카드수수료 지원,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소상공인을 위한 임시휴업 보상금도 지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mw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