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새 공관위원장 '친황계' 배규한 교수 인선
미래한국, 새 공관위원장 '친황계' 배규한 교수 인선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3.2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유철 "배 교수, 존경받는 학자이자 정무에도 밝으신 분"
미래한국당 원유철 신임 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미래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한국당 원유철 신임 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미래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당 공천관리위원회 물갈이를 단행했다. 새 공관위원장에는 배규한 백석대학교 교수가 올랐다.

원 대표는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후 배 교수 임명 사실을 알리며 "배 교수는 인격과 학식을 두루 갖춘 존경받는 학자이자 정무에도 밝으신 분이다. 국회나 정당의 속성을 잘 아는 분이기에 공관위원장으로 모셨다"고 설명했다.

배 교수는 지난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특별보좌역과 통합당 당무감사위원장 등을 맡은 바 있다. 친황교안계로 분류하고 있다.

미래한국은 또 공관위 부위원장으로 현 사무총장 염동열 의원과 전 사무총장 조훈현 의원을 내정했다. 공관위는 7인으로 구성한다.

원 대표는 "시간이 많지 않아 (기존에) 신청한 분만 공관위에서 검토할 것"이라며 새로 꾸려진 공관위가 새로운 인물을 물색하는 대신 비례대표 명단 순번 조정 등에 주력할 것임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새 공관위는 자율성을 가지고 국민 눈높이에 맞춰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는 분들로 추천하시리라 믿는다"며 "국회와 한국 정치에 꼭 필요한 분들로 추천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