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돌봄 공백' 전국 3700명 아동 '식료품 키트' 전달
롯데, '돌봄 공백' 전국 3700명 아동 '식료품 키트' 전달
  • 박성은 기자
  • 승인 2020.03.1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아동복지시설 전면 휴관에 고립된 아동 지원
저소득층 가정·결식노인 2000명 대상 '생필품 키트'도 전달
롯데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코로나19로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들에게 '식료품 키트'를 지원한다. (제공=롯데지주)
롯데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코로나19로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들에게 '식료품 키트'를 지원한다. (제공=롯데지주)

롯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돌봄 공백과 고립 위기에 노출된 전국의 3700여명 아동들에게 ‘식료품 키트’를 전달한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 확산 방지 차원에서 아동복지시설들이 전면 휴관하면서, 시설을 이용하지 못하고 가정에 고립된 아동들이 많은 상황이다. 

이에 롯데는 지난달 26일 코로나 확산 방지 차원에서 10억원 규모의 지원을 결정하고,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들에 대한 지원을 집중하는 차원에서 식료품 키트를 전달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롯데는 긴급지원이 필요한 대구지역 아동 500명을 대상으로 식사·위생용품을 우선 지원하고,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전국 지역아동센터와 아동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상황을 파악해 이번 주까지 총 3700여명 아동 가정에 식료품 키트를 전달할 방침이다.

해당 키트에는 손소독제·물티슈 등의 위생용품과 즉석밥, 반찬, 덮밥·국·분식을 비롯한 반조리식품, 간식류 등이 담겨 있다. 롯데의 식료품 키트를 받게 되는 아동들이 약 한 달 동안 복지시설을 이용하지 않아도 점심식사가 가능한 분량이다. 

롯데는 이외에도 구세군과 함께 저소득층 가정과 결식노인 2000여명에게도 생필품 키트를 전달할 예정이다. 

롯데 계열사들도 아동과 고령자, 지역사회, 의료진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1억원 상당의 위생용품을 지원했고, 롯데하이마트는 아동 시설에 위생키트 전달과 함께 방역을 지원했다. 

롯데물산은 서울 송파구 전통시장 방역을 지원하고 마스크를 전달했으며, 롯데월드는 송파구 저소득층 노인 결식문제 지원에 나섰다. 

롯데홈쇼핑의 경우 서울 영등포 지역 소외계층에 식료품과 손소독제 지원을,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은 세븐카페의 매출액 일부를 대구지역 의료진 생필품 지원에 기부하는 한편 롯데푸드와 함께 대구의료원에 도시락을 전달했다. 롯데칠성음료는 대구·경북지역 119 구급대원들을 위해 음료를 지원했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