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체류 교민 등 80명 오늘 전세기로 귀국
이란 체류 교민 등 80명 오늘 전세기로 귀국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0.03.19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현지시간) 오후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공항에서 전세기로 출국하는 이란 교민 및 주재원들. (사진=테헤란 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오후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공항에서 전세기로 출국하는 이란 교민 및 주재원들. (사진=테헤란 연합뉴스)

이란에서 체류 중인 한국 교민 등 80명이 귀국한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는 이란에 전세기를 띄워 이들을 데려오기로 했기 때문이다. 

19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란 교민 74명과 이들의 이란 국적 가족 6명 등 80명은 18일(현지시간) 밤 이란 테헤란에서 출발했다. 아랍에이미트(UAE) 두바이를 경유해 이날 오후 4시30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란은 미국제재로 국적기가 바로 들어갈 수 없다. 따라서 테헤란에서 두바이까지는 이란항공을 이용하고 두바이에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로 환승해 도착한다. 

이들은 귀국 후 경기도 성남에 있는 코이카(KOICA) 연수센터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음성이면 14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간다. 

정부는 이번 조치로 이란에는 100여명의 한국인이 남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이란은 18일(현지시간) 정오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7361명, 사망자는 1135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중국, 이탈리아 다음으로 많은 수치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이란 외에도 페루, 에콰도르, 필리핀, 이탈리아 등에서도 한국 국민을 귀국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이들 국가에 대해서는 아직 정부가 전세기 투입을 고려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