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日·호주 등 코로나발 경제위기 극복…현금지급 박차
美·日·호주 등 코로나발 경제위기 극복…현금지급 박차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0.03.18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1000달러(한화 약124만원) 이상 수표 지급 추진
일본, 1만2000엔(한화 약14만원) 이상 현금 지급 추진
호주, 750호주달러(한화 약56만원) 체크카드 지급 확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충격 완화를 위해 국민들에게 1000달러 이상 금액을 현금으로 지급할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충격 완화를 위해 국민들에게 1000달러 이상 금액을 현금으로 지급할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에게 1000달러 이상 금액을 현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 뿐 아니라 일본·호주 등 세계 각국 정부 또한 경제위기에서 벗어나는 방안으로 현금지급을 추진 중이다. 

1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을 통해 국민들에게 가능한 빠른 시기에 현금 지급을 약속했다고 연합뉴스가 18일 CNN 등 외신 보도를 인용해 보도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역시 “국민들은 지금 현금이 필요하다. 앞으로 2주 안에 피해를 입은 미국인들에게 직접 수표를 보내는 안을 살펴보고 있다”며 “(지급 액수에 대해) 언론들이 이야기하는 것보다 많은 금액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백만장자·억만장자 등 부자들은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관리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급 금액은 성인 1인당 1000달러(한화 약124만원)가 넘는 액수로 현금으로 지급되며, 지급 총액은 5000억 달러 이상으로 예상된다. 

지급대상을 두고 미 정부와 의회는 소득수준으로 나누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이와 관련해 므누신 장관은 17일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회동해 “4월말 쯤 1차로 수표를 국민들에게 보낼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국민 1인당 지급되는 금액의 절반을 1차로 지급하고, 2주 후 나머지 금액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집행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도 경기부양책으로 현금 지급 계획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아베 정부와 자민당은 긴급 경제 대책을 발표할 예정으로 국민 1인당 현금을 지급하는 계획과 관련해 조정에 들어갔다. 

앞서 일본은 2009년 리먼 브러더스 파산사태 이후 전 세계적으로 금융위기가 발생했을 때  국민 1명씩 평균 1만2000엔(한화 약 14만원:현재 환율)을 지급한 바 있다. 

다만 노동 연령대에 포함되지 않은 18세 이하 및 65세 이상은 각 2만엔이 지급됐고, 지급 총액은 약 2조엔에 달했다.

마이니치는 일본 정부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국민들에게 현금을 지급할 경우 침체된 경기부양을 위해 세계 금융위기 시 보다 많은 금액을 현금으로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호주는 이미 현금지급 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지난 12일 호주 정부는 750호주달러(한화 약 56만원)를 오는 31일 지급하는 방안(사회수당 수급자 대상)을 공개한 바 있다. 

17일 가디언은 현금 지급대상은 약 650만명으로 전망된다며, 지급 방식은 체크카드라고 전했다. 다만 일부의 경우 현금 인출이 불가능하고 물품구매만 가능하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