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2년전 시민과의 약속 지켜라”
“국방부, 2년전 시민과의 약속 지켜라”
  • 이규상기자
  • 승인 2009.04.14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 비상대책委, 이전 취소 즉각 철회 촉구
경기 이천지역 정치인과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군부대 이전 이천시 비상대책위원회’는 14일 “국방부는 특수전사령부 및 제3공수여단 이전 취소 입장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오전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만명의 이천시민의 의사를 무시하고 2년 전 일방적으로 군부대 이전을 추진했던 국방부가 정권과 장·차관이 바뀌자 또다시 일방적으로 군부대 이전 철회 수순을 밟고 있다”며 이같이 반발하고 나섰다.

신광철 대책위원장은 “국방부는 지난 2007년 4월 이천시민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가안보를 이유로 군부대 이전을 강행했다”며 “국책사업을 위해 시민들이 양보해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74% 이상 토지보상이 이뤄졌는데 이제와서 또다시 국가 안보를 운운하며 이전을 취소하는 것은 시민을 기만하고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지역주민들은 적은 보상금에도 불구, 택지개발 및 상가부지의 조성 원가 80% 이하 공급이라는 기대감에 모든 것을 양보하고 수용했는데 이제와서 철회하는 것은 이천시민들을 길바닥에 내 모는 꼴”이라며 “특히 불효하는 마음으로 조상의 묘를 파내 화장한 이들은 돈으로도 되돌릴 수 없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또 “정권과 장·차관이 바뀌었다고 국책사업마저 바뀐다면 누가 정부의 정책을 믿고 따르겠냐”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군부대 이전 취소 입장이 철회될 때까지 2007년 군부대 이전 반대 투쟁보다 더욱 강력한 투쟁을 벌이는 한편 법률 자문을 토대로 국방부 전·현직 장관을 고발할 방침이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 3월24일 송파신도시 예정지내 군부대 가운데 특수전사령부, 8248 부대, 남성대 골프장 이전 반대를 표명했다.

또 지난 7일에는 이상희 국방부장관이 대정부 질문 답변을 통해 “수도권 주민들의 재난 재해시 즉각 투입될 특수부대 이전은 무리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