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코로나19 피해 극복에 8억 이상 지원
태광그룹, 코로나19 피해 극복에 8억 이상 지원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0.03.1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대료 3개월간 30%↓…대구·경북 70% 인하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3억원 전달 등
 

태광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임대료 감면, 성금기부 등의 방식으로 총 8억원 이상을 지원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우선 태광그룹은 계열사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임대료를 3개월 동안 월 100만원 한도 내에서 30%를 감면키로 했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은 월 감면 한도가 없이 70%를 인하해주는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한다. 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태광산업과 대한화섬, 흥국생명, 흥국화재, 티시스 등의 소유건물에 입주해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이 대상이다.

일주학술문화재단도 재단 건물에 입점한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2개월 동안 월 감면 한도 없이 30% 인하한다. 감면 총액은 5억원이다.

또 태광그룹은 3억원을 공식 모금처인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한다. 의료기자재 지원과 의료 인력에 대한 필요물품 지원, 확진자·격리거주자들을 위한 물품지원, 취약계층 돌봄 서비스 등이 목적이다.

태광그룹 주요 계열사들도 마스크 전달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미디어계열사인 티브로드는 협력사 임직원들에게 1차로 보건용 마스크(KF94) 2만장을 제공했고, 인프라·레저계열사인 티시스는 ‘사랑 잇는 전화’로 맺어진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의 요청으로 마스크 1200장을 전달했다.

또 티알엔과 금융계열사인 흥국화재도 의료진과 소외계층들을 우선 지원하기 위해 대구광역시청과 대구 달서구청에 마스크 2만장과 1만장을 각각 지원했다. 이들 계열사들은 앞으로도 마스크를 확보해 2차로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일주학술문화재단도 대구경북지역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아동의 보호 및 감염 확산 예방을 위해 아동용 마스크와 손소독제 구매, 방역조치로 긴급 지원금 1천1백만원을 전달했다.

태광그룹은 “코로나19 사태로 국민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지원으로 소상공인들과 중소기업 등 도움이 필요한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