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코로나19 극복' 피해 납세자 돕는다
춘천시, '코로나19 극복' 피해 납세자 돕는다
  • 조덕경 기자
  • 승인 2020.02.28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춘천시)
(사진제공=춘천시)

강원 춘천시정부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납세자를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시정부는 이달부터 코로나19 종료시까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에 대해 지방세 지원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와 격리자, 확진자 방문에 따른 휴업 등으로 피해를 겪는 업체 등 직‧간접 피해자다.

먼저 시정부는 지원 대상자의 취득세(수시)와 개인지방소득세(양도분 등), 주민세 종업원분의 신고와 납부 기한을 6개월 이내(최대 1년) 연장하고 재산세, 자동차세, 주민세 등에 대한 고지와 징수를 유예하거나 분할고지하기로 했다.

특히 중국 여행객 감소와 수출중단, 감소로 피해를 입은 기업에게는 세무조사를 1년까지 유예한다.

이재수 시장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을 위해 지방세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며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춘천/조덕경 기자

jogi444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