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전국 최대 규모 '모란5일장' 임시 휴장
성남, 전국 최대 규모 '모란5일장' 임시 휴장
  • 전연희 기자
  • 승인 2020.02.24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 확진자 전국 급증 따라…방역 역량 집중

경기도 성남시는 대구.경북지역을 비롯한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전국 최대 규모인 모란5일장을 임시 휴장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우선 대구·경북일대에서 있었던 신천지교회 집회가 코로나19를 급속도로 확산시킨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관내 관련교회와 시설의 전수조사 및 방역작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20일부터 제일 먼저 파악된 중원구소재 신천지교회, 광명로 센터건물 전체를 우선 방역 소독하고 교회는 패쇄 조치했다.

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위기가 해소될 때까지 모든 매체를 활용해 정확한 정보를 신속히 알리고, 다중이용시설을 더욱 철저히 방역을 하고 있다.

특히 전국 최대 규모 모란전통 시장과 주변에 대한 방역을 실시해 신종 감염증 확산방지에 나서며, 모란상인회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에 동참하기 위해 이날 임시휴장을 결정했다.

모란상권이 합동으로 임시휴업을 결정한 것은 5일장 개장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은수미 시장은 “이미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됐고 확진자 또한 폭증하고 있다며 감염병이 어떤 식으로 확산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시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해 집중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성남/전연희 기자

chun2112369@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