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코로나19' 자금신청 1만3000건
소상공인 '코로나19' 자금신청 1만3000건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2.23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숙박·소매업 상담 집중…신청액만 5000억원 육박
중소기업 중 기계·금속 제조업 등 상담·접수 가장 많아
코로나19로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막심한 가운데, 이를 지원하기 위해 조성된 자금신청만 1만3000건에 달했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로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막심한 가운데, 이를 지원하기 위해 조성된 자금신청만 1만3000건에 달했다.(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마련된 정부 정책자금 신청 건수가 일주일 새 1만3000건에 달했다.

소상공인 중엔 음식·숙박 업종이, 중소기업 중엔 기계·여행 업종의 상담·신청이 몰렸다.

23일 중소벤처기업부 등에 따르면 지역신용보증재단(지역신보) 소상공인 특례보증 신청 건수는 지난 13일부터 20일까지 5363건으로 집게됐다. 신청자금 규모는 1827억원이었다.

이 중 현재까지 100개 업체에 대해 34억원이 집행됐다.

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이 200억원 규모로 준비한 소상공인 경영애로자금에도 7617건의 신청이 접수됐다. 그 금액만 3980억원에 달했다.

중소기업의 경우, 기계·금속 제조업체와 여행·레저업체 등의 상담·접수가 잇따르고 있다.

기술보증기금(기보)은 총 1050억원 규모의 특례보증에 나섰는데, 20일 기준 82개 기업이 167억원을 신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70곳에 147억원이 집행됐다.

업종별로는 기계·금속 제조업이 27건으로 가장 많았고 여행·레저업이 15건, 섬유·화학 제조업이 13건으로 그 뒤를 따랐다.

250억원 규모의 지원자금이 마련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엔 343개 업체가 긴급경영안정자금 신청을 상담했다. 희망 신청 금액은 963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자금이 집행된 업체는 9곳이며 지원금액은 13억원이다.

업종별로는 기계·금속 제조업이 65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여행·레저업 40건, 섬유·화학 제조업 40건, 자동차부품 제조업 30건 등 순이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