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문경에도 '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
경북 문경에도 '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
  • 김병식 기자
  • 승인 2020.02.21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 60대 부부, 확진 판정
부부 문경시 동로면의 비어있는 처가 방문
문경시보건소 전경
(사진=문경시보건소)

 

경북 문경시에서 지난 20일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대구 신천지교회 60대 부부신도로 이틀전 처가가 있는 경북 문경을 방문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문경시와 보건소에 따르면 대구시 달서구 성당동에 거주하는 이 부부는 지난 19일 승용차를 이용해 문경시 동로면의 비어 있는 처가를 방문했고 이들 부부는 이곳에서 하룻밤을 묵은 뒤 20일 오전 발열 등 코로나 의심 증상이 나타나 문경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의뢰했다.

이에 따라 문경시보건소는 영천에 있는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이 검사 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서울의 민간의료기관에 검체를 보냈고 21일 오전 9시 모두 확진판정을 받았다.

한편, 문경시 관계자는 "이들은 대구 신천지 교회 신도로 함께 승용차로 이동했고 하루를 지낸 처갓집에도 다른 식구는 없었다"며 "접촉한 주민은 없는 것으로 파악돼 지역감염 우려는 희박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또 이들 부부는 현재 문경 처갓집에서 격리돼 입원할 병원을 기다리고 있으며 역학조사는 대구시보건소에서 이루어진다. 

문경/김병식 기자

bs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