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표준지공시지가 전년比 7.86%↑
용산구, 표준지공시지가 전년比 7.86%↑
  • 허인 기자
  • 승인 2020.02.20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남3재정비 촉진지구 16.75% 상승 ‘눈길’
용산구 16개 동별 표준공시지가 상승률. (사진=용산구)
용산구 16개 동별 표준공시지가 상승률. (사진=용산구)

서울 용산구 표준지공시지가가 전년 대비 7.86% 상승했다.

20일 구에 따르면 전국 평균치(6.33%)보다 1.53% 높은 수치다. 서울시 평균 상승률(7.89%)보다는 0.03% 낮았다.

특히 개발사업이 활발히 진행 중인 한남3재정비 촉진지구는 16.7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별로는 보광(14.18%), 서빙고(10.31%), 한남동(10.20%)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모두 한남재정비 촉진지구를 포함한 곳이다.

8월 준공을 앞둔 국제빌딩 주변 4구역은 10.5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호아파트 재건축사업 등이 진행되고 있는 원효로제2동은 10.15% 상승률을 기록했다.

반면 이태원~한강진역 상업지역(7.62%), 이태원·한남동 고급주택지(4.66%), 숙대입구역 인근 상업지역(5.43%) 등은 구 평균상승률 이하였다.

지역 내에서 표준지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아모레퍼시픽 사옥이 위치한 한강로2가 424번지다. 제곱미터(㎡) 당 3490만원을 기록했다. 지난해(3170만원)보다 10.09% 상승한 수치다.

이 외 주거용 건물로는 타워맨션아파트(이촌동 302-28)가 ㎡ 당 1200만원, 주상복합은 용산시티파크1단지아파트(한강로3가 63-389)가 ㎡ 당 1660만원으로 표준지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3일 2020년도 표준지공시지가를 결정·고시했다. 표준지공시지가는 개별공시지가 산정 및 토지 관련 국세·지방세 부과기준이다. 개발부담금 등 부과기준으로도 활용된다.

국토부는 지난해 9월부터 6개월 간 한국감정원 감정평가사와 함께 현장조사를 거쳐 표준지 1139필지에 대한 지가를 산정했다. 지번별 상세한 내용은 부동산 공시가격알리미 누리집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산정 결과에 이의가 있는 자(토지소유자, 이해관계인)는 오는 3월13일까지 인터넷(국토부 홈페이지, 부동산공시가격 알리미)으로 이의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국토부는 재조사 및 평가,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오는 4월10일경 조정된 지가를 다시 공시한다.

성장현 구청장은 “구 표준지공시지가 상승률이 서울시 자치구 중 10위를 기록했다”며 “국토부에서 산정한 표준지공시지가를 바탕으로 구가 개별공시지가 산정 절차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