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오 구청장 "성동구에 코로나19 확진자 나왔다"
정원오 구청장 "성동구에 코로나19 확진자 나왔다"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2.19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성동구에서 해외여행력이 없는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19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성동구 사근동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이모(78)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적었다.

특히 정 구청장에 따르면 이씨는 해외여행력이나 기존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이 없다.

이씨는 18일 고열 등의 증세로 한양대학교병원에 외래환자로 방문했다가 한양대병원 선별진료소로 안내돼 19일 새벽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양성 판정 즉시 환자는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방역당국은 한양대병원에 대해 환자 접촉 의료진 격리, 방역소독 등 조치를 취했다.

성동구는 위기 대응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하고, 구 청사와 동 주민센터를 제외한 체육시설, 도서관, 복지관, 어린이집, 경로당 등 공공시설을 임시 휴관하기로 했다.

성동구 관계자는 "지역 내 감염 확산을 막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외출을 자제해 주시고, 외출 시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청결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