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권, 靑 선거개입 의혹 두고 "文대통령 수사·사과" 촉구
보수권, 靑 선거개입 의혹 두고 "文대통령 수사·사과" 촉구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2.1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문 대통령 침묵은 묵시적인 혐의 인정"
하태경 "최소한의 양심 있으면 국민에 사과해야"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사퇴 촉구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사퇴 촉구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은 13일 청와대의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수사와 직접적인 사과를 촉구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침묵은 묵시적인 혐의 인정"이라며 "모든 사람이 그렇게 생각하는 그 몸통, 문 대통령의 행적과 혐의를 철저히 파헤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 퇴진 시위가 있으면 광장에 나와 직접 소통하겠다고 한 약속을 기억하라"며 "대통령은 당당하다면 수사에 응하라"고 말했다.

같은 날 하태경 새보수당 공동대표도 "선거개입 사건은 달나라에서 일어난 건가,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의자 박근혜, 첩첩이 쌓인 증거에도 불구하고 '모른다'와 '아니다'로 일관했다"고 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2017년 3월 트위터 글을 인용하며 "조국이 말한 것과 뭐가 다르냐"고 따져 물었다.

하 공동대표는 "문 대통령이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있고, 국가 지도자로서 책임을 느낀다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 보수진영에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비난도 나왔다. 추 장관이 정권 수사라인에 대한 교체 인사, 울산 사건 공소장 공개 거부, 수사지휘권 관련 발언과 수사·기소 분리 주장 등으로 '수사 방해'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추 장관에 대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같은 뇌 구조"라고 질타했다. 추 장관이 공소장 공개 거부 이유로 "좀 있다가 알아도 될 권리"를 거론한 것과, 심 대표가 '연동형 비례대표제' 논의 당시 공직선거법에 대해 "국민은 몰라도 돼"라고 했던 것을 연결 지은 것이다.

심 원내대표는 "추 장관의 망동과 망언은 어떻게든 정권 수사를 방해하겠다는 의도"라며 "추 장관의 추한 위선은 정권 심판론에 불만 붙일 뿐"이라고 말했다.

새보수당에선 김웅 법치바로세우기특별위원장이 '특정 사건에 대한 구체적 지휘권이 검찰총장이 아닌 일선 검사장에 있다'고 추 장관이 한 발언에 대해 "검찰청법에 의하면 검찰총장만 (수사를) 지휘·감독한다"며 "추 장관이 검찰청법에 대한 이해가 있는지 궁금하다"고 질타했다.

같은 당 유의동 책임대표의 경우 "청와대 내부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주장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는 보도,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며 "무지몽매와 같은 어리석음을 벗어나 나라를 살리는 길이 뭔지 묻고 또 물어야 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