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성수기 놓친 화훼농가 위해 '화분 대량 구매'
용인, 성수기 놓친 화훼농가 위해 '화분 대량 구매'
  • 김부귀 기자
  • 승인 2020.02.1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코로나 피해 농가 화분 750개 (2000만원 상당) 구매
화훼 농가 전경. (사진=용인시)
화훼 농가 전경. (사진=용인시)

경기 용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2000만원 어치의 화분 750개를 구매한다고 12일 밝혔다.

감염병 우려로 졸업식과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줄줄이 취소‧연기되면서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농가들을 조금이라도 돕기 위해서다.

시는 다육식물과 공기정화식물 등 탁상용 650개, 사무실에 비치할 대형화분 100개를 구입해 시청과 각 구청, 읍면동 민원부서에 20일까지 배분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화훼농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는 올해 화훼농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년의 54억원보다 14억원 늘어난 68억원을 투입한다.

구체적으로 천창환기시설 설치 등 시설원예 현대화에 30억8700만원, ICT를 활용한 복합환경제어시스템 구축에 3억원, 보온커튼 설치 등 에너지절감시설 지원에 15억2400만원 등을 들인다.

한편, 현재 시에는 270농가가 처인구 이동읍‧남사면‧원삼면 일대 84.6ha에서 분화류 등 화훼농사를 하고 있으며 이들의 매출액은 시 전체 농산물 판매액의 25.8%를 차지하고 있다.

acekb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