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군 ‘신종 코로나’ 지역사회 전파 차단
창녕군 ‘신종 코로나’ 지역사회 전파 차단
  • 박재영 기자
  • 승인 2020.02.10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종사자 간담회 확산 방지 조치사항 설명

경남 창녕군은 10일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관광분야 종사자와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군은 관내 여행사, 관광단체에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사항을 설명하고 민·관·단체의 협의를 통해 중국인과 중국 경유 관광객에 대한 방문 자제 협조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에 앞서 군은 지난 4일 부곡온천 관광특구 등을 방문해 감염병 예방 수칙 안내, 홍보물 배부와 중국관광객 현황을 파악하고 업체와 상호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해 중국관광객 유입 차단을 위한 관광분야 현장방문 및 점검을 실시했다.

한정우 군수는 “각 분야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해 홍보와 예찰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관광업계가 어렵지만 민관이 협력해서 창녕 관광의 대외적인 이미지 제고에 노력해서 새로운 관광창녕 르네상스의 발판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pjyoung007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