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43명 승객 태운 고속버스서 총격…1명 사망·5명 부상
美 43명 승객 태운 고속버스서 총격…1명 사망·5명 부상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0.02.0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스기사 기지발휘 더 큰 희생 막아…주유소서 경찰신고
미국 43명 승객 태운 고속버스서 총격. 1명 사망·5명 부상. (사진=AP/연합뉴스)
미국 43명 승객 태운 고속버스서 총격. 1명 사망·5명 부상. (사진=AP/연합뉴스)

미국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또 발생했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고속도로를 달리던 대형 고속버스에서 승객을 향해 총기를 난사해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부상을 당했다.  

고속버스 안에는 43명의 승객이 탑승한 상태로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이번 사건은 그러나 버스 운전사의 기지와 용기로 큰 희생을 막았다. 

CNN·AP통신에 따르면 3일 새벽(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던 그레이하운드(대형 고속버스)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나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다쳤다고 4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사건은 달리는 버스 안에서 일어난 사건으로 총기 난사 당시 버스 안에는 43명의 승객이 탑승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총격은 그레이하운드가 이날 오전 1시 30분즈음 LA에서 북서쪽으로 110㎞ 정도 떨어진 곳으로 알려진 5번 고속도로 포도농장 지역인 포드 테존 로드 인근을 지나고 있을 무렵 일어났다. 

목격자들은 한 괴한이 43명의 승객을 태운 달리는 버스 안에서 “총성이 8~9차례 들렸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는 “용의자는 현재 구금된 상태로 LA에서 버스를 탔지만 행선지가 분명하지 않다. 범행 동기도 현재로선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목격자 바크 그래번은 AP통신에 “용의자는 횡설수설하면서 뭔가 계속 중얼거리고 있었다. 어떤 승객이 ‘조용히 좀 하라’고 해서 다투는 장면도 봤다”고 전했다. 

이번 총격으로 사망자가 발생했다. 사망한 사람은 콜롬비아 출신의 51세 여성으로 확인됐다. 현재 부상자 5명 중 2명은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자칫 대형 참사로 이어질 뻔한 이번 사건은 그레이하운드 버스 기사의 기지와 용기로 큰 희생을 막았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버스 기사는 총기 사건이 발생하자 즉시 달리던 차를 고속도로 갓길에 멈춘 후 총기를 든 용의자를 쫓아내듯 강제로 하차시켰고 목격자들은 말했다. 용의자가 내리자 버스 기사는 곧바로 가까운 주유소를 찾아 경찰에 총격 사건을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는 고속도로를 배회하던 용의자를 저항없이 체포했다. 

daisylee197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