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신종코로나 비상 선포…'여행 제한'은 반대
WHO, 신종코로나 비상 선포…'여행 제한'은 반대
  • 박선하 기자
  • 승인 2020.01.31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6번째 선포…"중국의 통제 능력 신뢰" 강조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30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WHO 본부에서 긴급 위원회 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30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WHO 본부에서 긴급 위원회 회의 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과 관련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30일(현지시간) 긴급 위원회를 가진 뒤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WHO의 PHEIC 선포는 '심각하고, 이례적이거나 예기치 못한 예외적인 사건'에 한해 이뤄진다. WHO가 국제적 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은 이번이 6번째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지난 몇 주 동안 우리는 이전에 알지 못했던 병원체의 출현을 목격했고, 그것은 전례가 없는 발병으로 확대했다"면서 "이 바이러스가 보건 시스템이 취약한 국가로 퍼질 가능성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금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는 전 세계적으로 7834명으로 집계됐고, 중국 이외 지역에서는 18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98건 발생했다.

다만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교역과 이동의 제한을 권고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적인 여행과 교역을 불필요하게 방해하는 조처가 있을 이유가 없다"면서 "우리는 모든 국가가 증거에 기초한 일관된 결정을 시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선포의 주된 이유는 중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일 때문이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일어나고 있는 일 때문"이라며 "이번 선언은 중국에 대한 불신임 투표가 아니다"라고도 언급했다.

대신 그는 "중국이 발병 감지, 바이러스 격리, 게놈(유전체) 서열을 파악해 WHO와 세계에 공유한 속도는 매우 인상적"이라고 평가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중국 정부가 심각한 사회·경제적 영향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억제하기 위해 취한 이례적인 조처들에 대해 축하를 받을 것"이라며 "WHO는 중국의 전염병 통제 능력에 대해 지속해서 신뢰할 것"이라고 말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