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검 항명' 맹비난…"공직기강 해이 도 넘어"
與, '대검 항명' 맹비난…"공직기강 해이 도 넘어"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1.20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 "윤석열, 직무 충실했다면 경고했어야"
윤석열 검찰총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차장검사급 대검찰청 간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처리를 놓고 직속 상관 검사장에게 공개적으로 항의한 것에 대해 '주사·추태·행패'라고 맹비난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특권과 기득권에서 벗어나지 못한 일부 고위 검사의 공직기강 해이가 도를 넘고 있다"며 "지난 주말 한 대검 간부의 상가에서 한 검사가 상관의 면전에서 주사에 가까운 추태로 모욕하는 행패를 부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와 같은 부적절한 공직기강 문란행위는 마치 할 말은 하는 기개 있는 검사로 보이고자 하는 이면에 검찰개혁과 대통령의 인사권에 정면 도전하고자 하는 정치적 의도가 분명하게 드러나는 사실상의 항명"이라며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고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당시 상가에 윤석열 검찰총장도 함께 있었던 것과 관련해선 "총장으로서의 직무에 충실했다면 부적절하고 추태에 가까운 항명을 제지하고 경고했어야 한다"며 "그러나 이를 방관했다는 점에서 '윤석열 사단'의 불만 표출이 윤 총장의 지시 혹은 방조 아래 이루어진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어 "일부 검사의 공직기강 문란행위는 공직자로서의 기본이 되지 않은 행태로 엄중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윤 총장이 일개 사조직의 수장이 아니라면 잘못된 검사의 행태를 징계해 검찰의 기강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설명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