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에너지 절약 실천' MOU 체결
GS리테일 '에너지 절약 실천' MOU 체결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1.1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절약 착한가게캠페인' 등 동참
연간 에너지 사용량 5%, 80억원 절감 목표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우), 조정숙 GS25역삼프리미엄점 경영주(중),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좌)이 GS25역삼프리미엄점에서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1호점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GS리테일)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우), 조정숙 GS25역삼프리미엄점 경영주(중),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좌)이 GS25역삼프리미엄점에서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1호점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GS리테일)

GS리테일은 17일 서울 역삼동 GS타워 본사에서 한국에너지공단과 ‘에너지절약 실천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GS리테일은 전국 1만4000개의 GS25를비롯해 GS THE FRESH, 랄라블라 등 오프라인 점포 플랫폼과 온라인 채널을 활용해 ‘에너지절약 착한가게캠페인’에 동참한다. 또 ‘문 닫고 냉난방 영업’ 활동을 적극 실천하며 에너지절약 문화를 조성하고 이를 확산한다.

한국에너지공단은 GS리테일의 직영·가맹점을 대상으로 에너지진단을 실시하고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절감노하우를 제공한다.

GS리테일은 한국에너지공단과의 상호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연간 에너지 사용량 5%, 에너지 비용 약 80억원을 추가 절감하는 목표를 수립했다.

이를 통해 점포의 운영 효율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소비자에게 더욱 최적의 쇼핑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시너지를 발휘하며 녹색성장을 실천하는 친환경 유통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단 계획이다.

실제로 GS25는 지난 2015년 IoT(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한 ‘원격 점포관리시스템’(SEMS)을 구축하고 현재 GS25 약 8500점에서 운영하고 있다.

SEMS는 에너지 절감뿐만 아니라 본부의 메인서버를 통해 전국 점포의 냉장냉동설비의 온도, 냉난방기기, 간판 점등, 실내조명 조절, 전력 사용 관리 등의 원격제어가 가능하도록 IoT 기술을 바탕으로 구축된 최첨단 종합 점포관리시스템이다.

GS리테일과 한국에너지공단은 다각적으로 공동 협력하며 에너지절약을 실천하고 동반성장을 도모할 방침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사회적으로 큰 문제인 에너지절감에 보탬이 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이던 중 한국에너지공단과 손을 맞잡고 뜻 깊은 활동을 펼치게 됐다”며 “향후에도 GS리테일은 국내 유통 선도기업으로서 민관협력을 비롯한 다양한 활동들로 에너지 효율화를 추구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