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상선, 美 포틀랜드 항만 기항…미주노선 강화
SM상선, 美 포틀랜드 항만 기항…미주노선 강화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0.01.1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입항…현지 철도·항공운송과 연계 시너지 예상
커티스 로빈홀드 포틀랜드 항만청장이 ‘SM칭다오’호에 기항 기념패를 전달하는 모습. (사진=SM상선)
커티스 로빈홀드 포틀랜드 항만청장이 ‘SM칭다오’호에 기항 기념패를 전달하는 모습. (사진=SM상선)

SM그룹의 해운 부문 주력 계열사 SM상선은 미국 포틀랜드 항만에 성공적으로 기항해 미주노선을 강화하게 됐다.

SM상선은 미주서안 북부 서비스(PNS, Pacific Northwest Service) 노선 ‘SM칭다오’호(4360TEU, 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가 중국 닝보·상해–국내 부산–캐나다 밴쿠버-미국 시애틀을 거쳐 지난 14일 미국 포틀랜드에 입항했다고 16일 밝혔다. 정기 컨테이너선사가 포틀랜드에 서비스를 취항하는 것은 지난 2017년도 이후 처음이다.

커티스 로빈홀드 포틀랜드 항만청장은 “SM상선의 서비스 덕분에 오레곤주 지역 화주들이 더 많은 사업 기회를 얻을 수 있게 됐다”며 “포틀랜드 터미널이 바쁘게 돌아가게 돼 매우 힘이 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한동안 정기 선사들의 기항이 끊겼던 포틀랜드에 SM상선이 서비스를 개설하고, 기항하면서 다양한 비즈니스 수요가 창출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서비스와 기회 창출을 위해 SM그룹 차원에서 전사적 총력 기울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SM상선 측은 SM칭다오호가 싣고 온 컨테이너 약 200대가량이 포틀랜드에 양하됐으며, 현지 수출 화주들을 위해 약 330대 가량의 공 컨테이너가 항만에 배치됐다고 전했다.

수출 화물은 주로 자동차 부품, 가구, 생활용품, 의류 등이며, 수입 화물은 오레곤주에서 생산되는 농산물, 목재, 사료와 건초 등이다.

SM상선은 자사 서비스를 통해 철도 등 미국 현지 내륙운송 인프라뿐만 아니라 현지 항공운송 서비스와 연계돼 물류 시너지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SM그룹은 건설부문에 SM경남기업·SM우방·SM삼환기업·우방산업·동아건설산업·삼라·라도와 제조부문에 티케이케미칼·남선알미늄·SM생명과학·벡셀, 해운부문에 대한해운·대한상선·SM상선·KLCSM, 서비스·레저부문에 SM하이플러스·호텔 탑스텐·탑스텐빌라드애월제주·탑스텐리조트·동강시스타·옥스필드CC·애플CC 등 사업 부문별 경영 체계를 갖추고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