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안치홍, 롯데와 2+2년 최대 56억원에 계약
FA 안치홍, 롯데와 2+2년 최대 56억원에 계약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0.01.06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구단이 보여준 믿음에 보답할 것”
롯데행을 택한 안치홍. (사진=롯데 자이언츠)
롯데행을 택한 안치홍. (사진=롯데 자이언츠)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안치홍(30)이 롯데 자이언츠행을 택했다.

6일 롯데는 “안치홍과 2년 최대 26억원(계약금 14억2000만원, 연봉총액 5억8000만원, 옵션총액 6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2022년에는 2년 최대 31억원의 구단과 선수 상호 계약 연장 조항이 있다. 이 조항에 따라 연장이 실행될 시 계약은 최대 4년 56억이 된다.

롯데 구단은 “리그에서 검증된 2루수의 안치홍을 영입해 타선의 강화와 함께 내야의 치열한 경쟁체제를 구축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합리적인 계약을 통해 구단과 선수 모두 더 나은 결과를 위해 노력하고 팬분들께 포기하지 않는 경기를 보여드리려 한다”고 말했다.

안치홍은 “그동안 저에게 많은 애정을 주신 KIA 타이거즈 팬과 구단 관계자분들게 감사드린다”며 “많은 시간 고민하고 내린 결정이었고 무엇보다 새로운 도전을 나선다는 생각에 잠이 오지 않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롯데 자이언츠 구단이 보여준 믿음에 보답하고 열정적인 롯데 팬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선수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안치홍은 2009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1라운드로 KIA 타이거즈에 입단 후, KBO 리그 통산 10시즌 동안 1124경기에 나서 타율 0.300, 100홈런, 586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첫해부터 주전으로 활약하며 세 차례 골든글러브와 두 번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경험했다. 2019시즌에는 105경기에서 타율 0.315(362타수 114안타) 5홈런 49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792를 기록했다.

2017년 기아 타이거즈 우승에 기여했고 2018년에도 크게 활약했으나 2019년 들어 반발력이 떨어진 공인구에 적응하지 못해 FA를 앞두고 성적이 다소 떨어졌다. 이에 원소속구단인 KIA와의 협상이 난항을 겪었고 그 틈을 파고든 롯데의 러브콜로 계약이 이뤄지게 됐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