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그룹, 30대 상무 발탁…"미래 위한 선택"
이랜드그룹, 30대 상무 발탁…"미래 위한 선택"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1.02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성 갖춘 젊은 인재 전면 배치…세대교체의 시작
"젊은 시각과 전문적인 역량, 열린 경영으로 혁신"
왼쪽부터 윤성대 이랜드파크 대표, 김완식 이랜드이츠 대표, 안성진 이랜드이츠 상무보, 이윤주 이랜드그룹 전무.(사진=이랜드그룹)
왼쪽부터 윤성대 이랜드파크 대표, 김완식 이랜드이츠 대표, 안성진 이랜드이츠 상무보, 이윤주 이랜드그룹 전무.(사진=이랜드그룹)

이랜드그룹이 창사 이래 처음으로 30대 상무 발탁하는 등 미래 40년을 위한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랜드그룹은 정기 임원 승진안을 각 계열사 이사회와 인사위원회의 승인을 거쳐 2일 발표했다.

이번 정기 임원인사는 젊은 인재와 전문성을 갖춘 계열사 우수 인재를 전면에 배치해 혁신의 속도를 높이려는 그룹의 의지가 담겨 있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고객 및 직원들과 가감 없이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젊은 감성의 경영자를 전면에 내세워 세대교체의 시작을 알리는 것”이라며 “올해에도 그룹의 컨텐츠를 채울 전문성에 초점을 맞춘 인재 발굴과 연공서열과 유리천장을 깨는 열린 경영 문화를 확고히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랜드그룹은 이번 임원인사를 시작으로 2020년에도 지속적인 인재 발굴을 통해 컨텐츠 강자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지속성장 가능한 미래를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이랜드그룹은 지난해 계열사 CEO로 선발한 30대 윤성대 대표와 김완식 대표를 상무보로 승진시켰다. 이랜드는 철저한 성과 위주로 운영되는 인사시스템을 보여주는 동시에 향후 40년을 준비하는 세대교체의 포석으로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성대 대표는 그룹의 호텔과 리조트 사업을 담당하는 이랜드파크를 총괄하고 있는 올해 만 38세로 최고재무책임자(CFO)다. 윤 대표는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확립하고 외식 부문의 분할을 위한 1000억원의 자금 유치 등 성과를 인정받아 대표에 발탁되고, 이번 승진을 통해 임원진에 합류했다.

김완식 대표는 올해 이랜드파크에서 외식부문을 따로 분리해 설립한 이랜드이츠를 진두지휘하고 있다. 김 대표는 올해 만 36세로 지난해 동종 외식업계가 큰 폭으로 역신장하고 있는 시장 상황에서도 150억원 이상 영업이익을 개선해 흑자 전환을 이뤄내는 등 외식 사업부문을 확고한 성장으로 전환하고 체질개선을 이뤄낸 것을 인정받았다.

특히, 윤 대표와 김 대표는 모두 최접점에서 소비자와 직접 소통하며, 소비자의 니즈(needs)를 사업에 담아내기 위해 힘쓴 것을 높게 평가 받았다.

특히, 이랜드그룹은 이번 인사를 통해 이랜드이츠의 안성진 본부장을 상무보로 승진시켜 신규 임원을 추가하고, 그룹 CFO인 이윤주 상무의 전무 승진을 결정했다.

안 상무보는 현장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사내에선 혁신의 상징으로 대두되고 있다.

안 상무보는 그 동안 1000여개 메뉴를 개발해 애슐리를 큰 폭으로 성장시키는 데 핵심 역할을 담당했다. 또 안 상무보는 새로 리뉴얼해 확산 중인 애슐리퀸즈의 200여개 메뉴를 개발, 리뉴얼 점포들의 성장세를 80% 이상 끌어올리는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

이 전무는 그룹 전반의 재무구조개선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시장의 신뢰를 회복했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이 전무는 건전한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사업구조를 개편하고 자금 건실화 작업을 통해 이랜드그룹의 안정적 재무구조를 완성하는 데 일조했다는 평가다.

이랜드그룹은 이번 이윤주 전무의 승진을 통해 전무 이상급 고위 여성 임원의 비율이 42%로 상승했다. 여성 고위 임원의 비율이 남성과 비슷해지면서 유리천장이 없는 성과 중심의 건강한 조직문화를 갖췄단 게 그룹의 설명이다.

실제로 이랜드그룹은 과장 이상 직원 중 여성의 비율이 30%, 임원 전체 여성의 비율이 29%로, 타 대기업이 2~3% 수준의 여성 임원 비율인 것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랜드그룹은 창업 초기부터 여성 인재의 발탁과 성장이 자유로운 조직문화를 만들어 왔던 부분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2020년은 젊고 전문가 소양을 갖춘 인재들을 통해 이랜드의 지난 40년을 되돌아보고 미래를 위한 컨텐츠를 준비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면서 “상생 측면에서도 올해는 각 사업부의 대표가 총대를 메고 새로운 시각으로 사회 공헌 활동을 직접 실행하는 등 독립형 사회 공헌 체제를 완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