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한일 해결안 도출 희망"-아베 "관계 개선하고 싶다"
文 "한일 해결안 도출 희망"-아베 "관계 개선하고 싶다"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12.24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이 시작됐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24일 오후(현지시간)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한일정상회담을 열고 양국의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문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은 역사적, 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이웃"이라며 "잠시 불편한 일이 있어도 결코 멀어질 수 없는 사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총리님과의 회담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방콕에서의 만남 그 자체만으로 한일 양국 국민들과 국제사회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간 현안을 해결하려면 직접 만나서 솔직한 대화를 나누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양국이 머리를 맞대 지혜로운 해결 방안을 조속히 도출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에 아베 총리도 "북한 문제를 비롯해 안전보장과 관련된 문제에서 일한, 일미한(한미일)의 협력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중요한 일한(한일)관계를 개선하고 싶다"고 답했다.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은 작년 9월 미국 뉴욕 유엔 총회 계기에 이어 15개월 만이다.

특히 이번 회담에서는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등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알려져 한일 관계 회복의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