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 전화통화… 북미 대화 모멘텀 유지 공감
한미 정상 전화통화… 북미 대화 모멘텀 유지 공감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12.07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요청으로 전화통화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한미 정상은 7일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날 오전 11시부터 30분동안 전화통화를 갖고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날 통화에서 양 정상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심도있게 협의했다. 

특히 양 정상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다. 

또한 양 정상은 당분간 한미정상간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한미 정상 간 통화는 지난 5월7일 이후 꼭 7개월 만이며 문 대통령 취임 이후 22번째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