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은행권 자영업자 포용 강화해야”
윤석헌 금감원장 “은행권 자영업자 포용 강화해야”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9.11.1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은행권에서 자영업자를 포용하려는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 원장은 13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19 은행권 경영컨설팅 우수사례 발표 및 토론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나 홀로 잘 사는 시대를 넘어 함께 잘 사는 시대로 가기 위해 어려운 처지에 직면한 자영업자들을 포용해야 한다"며 "현재 시행 중인 경영컨설팅을 보완하고 더 나은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올해 6월 말 현재 국내 자영업자는 685만여명(경제협력개발기구 기준)으로, 전체 일자리의 25%를 차지한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전체 자영업자의 창업 후 5년 생존율은 27.9%에 불과하다. 음식·숙박업의 경우 17.9%로 더 낮은 형편이다.

이에 금감원과 은행권은 창업·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경영컨설팅 지원을 확대해왔다.

이달 현재 은행에서는 총 25곳의 경영컨설팅센터를 운영 중이다. 올 상반기에 은행들은 자영업자에게 지난해 상반기보다 83.1% 많은 1128건의 컨설팅을 제공했다.

금감원은 자영업자 대상 응급상담체계를 구축했고 접근성이 떨어지는 지방 자영업자들을 위해 '찾아가는 컨설팅'과 현장상담반을 운영하고 있다.

윤 원장은 "자영업계가 여러 경제적 난관을 겪고 있지만 은행권, 금감원, 현장 전문가들이 협력하면 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경영컨설팅 우수사례 총 20건이 소개됐다.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한국외식업중앙회,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은행권 관계자들이 경영컨설팅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을 비롯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허인 국민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